레이어 닫기

신용정보 보호방침

하이스탁론의 신용정보 보호방침 입니다.

개인신용정보 수집 제공 이용 동의서

㈜에스앤씨시스템즈 귀하

'귀사가 본인으로부터 취득한 개인신용정보를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수집. 이용하거나 제3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인신용정보법 제15조제1항제1호, 제17조1항제1호 및 신용정보의이용및보호에관한법률 제32조제1항, 제33조 및 제34조에 따라 본인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이에 본인은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아래와 같이 이용하는데 동의합니다.

1. 개인신용정보를 제공받는자 : ㈜에스앤씨시스템즈, ㈜KG에셋

2. 개인정보이용목적 : 대출상품 안내, 사은행사 및 판촉행사, 대출이용 권유를 위한 전화 또는 SMS 서비스 제공 등의 마케팅 활용, 고지사항

3. 이용 또는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성명,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등

4. 개인정보의 보호 및 이용기간 : 5년

5.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및 공유 : 주식매입자금대출 서비스 과정에서 대출여부 확인을 위해 여신금융기관과 정보공유

업무제휴 금융사 : 한화손해보험, 저축은행(한화, 동부, 더케이, 인성, 스마트, 동양, 우리금융, 현대스위스), 우리파이낸셜, 캐피탈(하나, 효성, 우리) 등 그 외 (주)에스앤씨시스템즈가 제휴한 금융사

6. 연락 중지 및 동의 거부시 불이익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제37조 제2항에 따라 연락 중지를 회사에 요청할 경우 요청일자로부터 1개월이내에 연락을 중지함. 또한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동의를 거부할 경우 대출상담 서비스가 진행되지 않음

본인은 위 내용에 동의합니다.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레이어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1:1 SPEED

상담신청

스탁론마켓리서치

게릴라 투자정보

뷰페이지
제목 중소형株의 시간이 온다
작성일 2021-01-22 작성자 관리자


중소형株의 시간이 온다



21일 기준 연초 대비 코스피 10%·코스닥 1%↑
"개인이 선호하는 대형주, '이익의 성장성'도 우위"
4분기부턴 중소형이 영업익 컨센 증가율 앞서
성장주 로테이션 전망·연기금 코스닥 비중 확대 '긍정적'
이익 개선 강도 세면서 대주주 지분 큰 곳 '추천'a


코스닥을 비롯한 중소형주의 ‘1월 효과(특별한 이유 없이 주가 상승률이 다른 달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현상)’가 올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형주의 이익 개선세가 중소형주를 능가하고 있는데다, 대거 유입되고 있는 개인 투자자들도 대형주 투자를 선호하고 있어서다.


그럼에도 중소형주 강세장이 올 거란 전망은 계속 나오고 있다. 조만간 실적 성장이 확인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밸류에이션이 어느 때보다 낮아진 지금이, 중소형주를 선점할 기회로 평가된다.



‘성장성’ 있는 중소형株, 올해는 아냐


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연초부터 이날까지 코스피는 10.00% 상승한 반면 코스닥은 1.34%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장사 중 시가총액 대형주는 10.8%, 중형은 6.7%, 소형은 6.9% 올라 대형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이정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원래 중소형주 1월 효과는 패턴으로서 매년 존재하는데, 올해는 연초 개인 투자자의 대규모 유입으로 이들이 익숙한 삼성전자나 이런 것을 사다 보니까 패턴이 뒤바뀌었다”라며 “대형주 자체의 주당순이익(EPS) 전망 증가세가 가파르다 보니 주가 상승률이 좋았고, 배당락 이후 성적이 나쁘지 않은 중소형주를 완력 관점에서 압도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올해 연초부터 유입된 개인 누적 순매수는 대형주가 9조4000억원, 중소형주가 1조2000억원으로 대형주 유입액이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9월 개인의 대형주 누적 순매수액이 36조3000억원, 중소형주는 10조원으로 차이가 3.6배 정도인 데 비해 높은 것이다. 올해 개인들은 대형주를 더 선호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현재 대형주와 중소형주의 12개월 선행 EPS 증가율(후행 EPS 대비 선행 EPS)은 각각 44.9%, 37.2%를 기록 중이다. 일반적으론 중소형주가 대형주보다 이익의 성장성이 더 큰 편이지만, 예외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다. 주식시장에서 대형주는 이익 증가 폭이 크지 않아도 이익 안정성이 있는 것으로, 중소형주는 이익 안정성은 낮지만 높은 성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경기 회복 ‘낙수효과’, 지난해 4분기부터 나타나기 시작


올해 1월은 중소형주가 부진했음에도, 이들이 강세를 보일 날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우선 실적 개선 측면에서 지난해 4분기부터 대형주를 앞지르고 있기 때문이다. 통상 경기 회복기엔 덩치가 큰 회사들이 먼저 이익을 기록하기 시작한 뒤 작은 규모의 협력사들에 온기가 퍼지게 된다. 이러한 낙수효과가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김상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지난해 상반기는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모두 부진했다가 경기부양 효과가 3분기부터 나타나며 기업들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는데, 대부분 대형주였다”며 “그러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변화율을 보면 중소형주가 더 개선 폭이 큰데, 이는 3분기 대형주의 어닝 서프라이즈에 대한 낙수효과가 중소형주에서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장주의 순환매장이 곧 진행된다는 관측도 중소형주 강세 전망에 힘을 싣는다. 코로나19 기저효과에 기인한 기업이익 개선과 금리 상승이 멈추는 4~5월쯤 가치주에서 성장주로의 로테이션이 예상된다. 중소형주에선 성장주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성장주 흐름이 온다면 이에 따른 수혜를 입는단 논리다. 중소형주를 업종별 비중으로 보면 IT(24.8%), 헬스케어(18.3%), 경기소비재(15.0%) 등 순으로, 각 업종에서도 IT장비/부품, 2차전지, 자율주행 등 고성장이 기대되는 종목군이 포함돼 있다.


이밖에 지난 19일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가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점도 중소형주엔 호재다. 정부는 증시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현재 1~2% 수준의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을 높이고 투자 성과를 판단할 때 쓰는 추종 지표에 코스닥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실적 개선되면서도 대주주 지분 늘어난 곳 ‘주목’


현 시점까지 중소형주의 약세로 밸류에이션은 낮아진 상태기 때문에, 실적 개선세가 양호하면서 주가가 부진한 종목을 선점하는 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중소형주 중 12개월 선행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전날 기준 한 달 전 대비 10% 이상 증가한 곳은 총 6곳이다. 같은 기간 주가가 떨어졌거나 상승률이 10% 미만인 곳은 GKL(114090)과 녹십자(006280) HMM(011200)이다.


김상호 연구원은 기업 이익이 증가한 중소형주 중에서도 3개월 전 대비 대주주 지분율이 유지 또는 증가한 종목을 추천했다. 대형주에 비해 중소형주의 대주주는 기업 경영에 더 밀접한 것으로 판단, 대주주 지분율이 주가 상승에 긍정적이었기 때문이다.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을 한정했을 경우 해당 종목은 SK머티리얼즈(036490)와 만도(204320), 스튜디오드래곤(253450) 등이다.


한편 중소형주 선점 전략은 단기적인 관점에서만 접근해야 한다는 조언도 있다. 이경수 대신증권 연구원은 “단기 트레이딩 측면에선 코스닥과 중소형주가 유효하나 긴 호흡에서는 대형주 비중확대가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글로벌 경기 회복 강화 국면에서 대형주가 시장을 이끌어왔다는 점에 주목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 투자유의안내

본 게시판의 정보는 참고자료일 뿐 당사의 견해와 무관하며, 해당종목의 가치 또는 상승, 하락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증권투자는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에 따라 하여야 하고, 그 결과가 투자자 본인에게 귀속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1조를 넘어라` 삼성바이오는 매출, 셀트리온은 영업익

[이번주 추천주] '5G투자 수혜' 삼성전기·LG이노텍 주목

rms협의회

copyright(c) 2014 S&CSYSTEMS. ALL RIGHT RESERVED.   MASTER@HISL.CO.KR

(주)에스앤씨시스템즈   대표이사 김복선   사업자등록번호 211-87-51911   TEL 1599-2119   FAX 02-3442-2428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136길 23, 2~3층(논현동, 시스터빌딩)

광고 및 제휴문의 02-3442-6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