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 닫기

신용정보 보호방침

하이스탁론의 신용정보 보호방침 입니다.

개인신용정보 수집 제공 이용 동의서

㈜에스앤씨시스템즈 귀하

'귀사가 본인으로부터 취득한 개인신용정보를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수집. 이용하거나 제3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인신용정보법 제15조제1항제1호, 제17조1항제1호 및 신용정보의이용및보호에관한법률 제32조제1항, 제33조 및 제34조에 따라 본인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이에 본인은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아래와 같이 이용하는데 동의합니다.

1. 개인신용정보를 제공받는자 : ㈜에스앤씨시스템즈, ㈜KG에셋

2. 개인정보이용목적 : 대출상품 안내, 사은행사 및 판촉행사, 대출이용 권유를 위한 전화 또는 SMS 서비스 제공 등의 마케팅 활용, 고지사항

3. 이용 또는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성명,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등

4. 개인정보의 보호 및 이용기간 : 5년

5.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및 공유 : 주식매입자금대출 서비스 과정에서 대출여부 확인을 위해 여신금융기관과 정보공유

업무제휴 금융사 : 한화손해보험, 저축은행(한화, 동부, 더케이, 인성, 스마트, 동양, 우리금융, 현대스위스), 우리파이낸셜, 캐피탈(하나, 효성, 우리) 등 그 외 (주)에스앤씨시스템즈가 제휴한 금융사

6. 연락 중지 및 동의 거부시 불이익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제37조 제2항에 따라 연락 중지를 회사에 요청할 경우 요청일자로부터 1개월이내에 연락을 중지함. 또한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동의를 거부할 경우 대출상담 서비스가 진행되지 않음

본인은 위 내용에 동의합니다.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레이어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1:1 SPEED

상담신청

스탁론마켓리서치

게릴라 투자정보

뷰페이지
제목 KT "디즈니 같은 콘텐츠社로 변신"...주가 저평가 설움 떨치나
작성일 2021-01-25 작성자 관리자


KT "디즈니 같은 콘텐츠社로 변신"...주가 저평가 설움 떨치나



이번주에 통합콘텐츠법인 출범

사업구조 개편 본격 행보 나서

목표가보다 현재 주가 42% 낮아

'액티브 모멘텀' 계기될지 관심


“KT(030200)의 저평가는 펀더멘털 문제가 아니다. 전자·배터리 산업에서 굵직한 이슈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통신업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액티브한 모멘텀’이 부족했던 게 주가를 발목 잡고 있다.”(한 증권사의 통신 애널리스트)


사업 구조 새판짜기에 나선 KT의 주가가 장기 저평가 설움을 딛고 상승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이달 콘텐츠 제작사의 출범으로 콘텐츠 가치사슬의 완성되면서 KT의 ‘히든 밸류(숨은 가치)’가 부각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KT는 지난해 연초 대비 11.24% 내린 2만 3,700원에 마감했다. 새해 들어 벤치마크인 코스피 지수의 지지선은 3,000대로 올라섰지만 KT는 투자자의 관심 밖에 머물며 고전을 거듭 중이다. 지난해 3,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의 매입과 연말 경영진의 잇단 자사주 매입의 약발도 먹히지 않았다. 현재 KT의 주가는 증권사의 평균 목표가(3만 3,690원) 보다 42.15%나 낮은 상태다.


그간 KT의 콘텐츠·미디어 부문은 시장에서 제값을 받지 못했다는 평가다. 현대차증권은 지난해 KT의 미디어·콘텐츠 부문의 매출액을 3조 1,830억 원으로 추정했는데, 이는 전통 미디어 강자인 CJ ENM의 컨센서스(3조 4,049억 원)에 버금가는 규모다. 그럼에도 KT는 ‘통신업체’라는 프레임에 갇히면서 미디어 부문의 가치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한 증권사의 통신 담당 연구원은 “연간 매출 규모가 3조 원에 이르지만 전체 매출의 15% 수준에 그쳐 투자자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며 “미디어 가치는 주가에 전혀 반영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따라서 KT가 총괄콘텐츠 제작사 설립에 나서면서 주가가 변곡점을 맞을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KT는 이달 콘텐츠 제작사를 출범시키면서 기획부터 유통이 가능한 미디어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CJ ENM이 스튜디오드래곤을 통해 드라마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넷플릭스 등 경쟁사에 콘텐츠를 공급하는 것처럼 KT도 유사한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OTT 시장의 각축전이 예고되면서 국내 콘텐츠공급자(CP)의 몸값은 고공행진 중이다. 지난달 ‘쿠팡 플레이’가 출시된 데 이어 글로벌 OTT 업체인 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 등이 출사표를 내던지면서 CP의 제작 편수가 많아지는 것은 물론 가격 협상력도 높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주가가 급등에 스튜디오드래곤과 제이콘텐트리의 올해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각각 57.5배, 50.4배에 달하지만 KT는 7.6배에 수준이다. PER은 이익에 견줘 주가가 얼마나 비싼 시세로 거래되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로 낮을수록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국내 CP에 대해 “과거 한국 콘텐츠는 아시아향으로 정의됐지만 최근 글로벌 범용으로 ‘레벨 업’했다”며 “글로벌 OTT 경쟁 확대로 제작사 전반의 수주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경제


※ 투자유의안내

본 게시판의 정보는 참고자료일 뿐 당사의 견해와 무관하며, 해당종목의 가치 또는 상승, 하락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증권투자는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에 따라 하여야 하고, 그 결과가 투자자 본인에게 귀속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이마트, 온·오프서 날개…"올 매출 23조 간다"

쎄트렉아이, 넌 누구냐?

rms협의회

copyright(c) 2014 S&CSYSTEMS. ALL RIGHT RESERVED.   MASTER@HISL.CO.KR

(주)에스앤씨시스템즈   대표이사 김복선   사업자등록번호 211-87-51911   TEL 1599-2119   FAX 02-3442-2428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136길 23, 2~3층(논현동, 시스터빌딩)

광고 및 제휴문의 02-3442-6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