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 닫기

신용정보 보호방침

하이스탁론의 신용정보 보호방침 입니다.

개인신용정보 수집 제공 이용 동의서

㈜에스앤씨시스템즈 귀하

'귀사가 본인으로부터 취득한 개인신용정보를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수집. 이용하거나 제3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인신용정보법 제15조제1항제1호, 제17조1항제1호 및 신용정보의이용및보호에관한법률 제32조제1항, 제33조 및 제34조에 따라 본인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이에 본인은 귀사가 본인의 개인신용정보를 아래와 같이 이용하는데 동의합니다.

1. 개인신용정보를 제공받는자 : ㈜에스앤씨시스템즈, ㈜KG에셋

2. 개인정보이용목적 : 대출상품 안내, 사은행사 및 판촉행사, 대출이용 권유를 위한 전화 또는 SMS 서비스 제공 등의 마케팅 활용, 고지사항

3. 이용 또는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성명,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등

4. 개인정보의 보호 및 이용기간 : 5년

5.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및 공유 : 주식매입자금대출 서비스 과정에서 대출여부 확인을 위해 여신금융기관과 정보공유

업무제휴 금융사 : 한화손해보험, 저축은행(한화, 동부, 더케이, 인성, 스마트, 동양, 우리금융, 현대스위스), 우리파이낸셜, 캐피탈(하나, 효성, 우리) 등 그 외 (주)에스앤씨시스템즈가 제휴한 금융사

6. 연락 중지 및 동의 거부시 불이익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제37조 제2항에 따라 연락 중지를 회사에 요청할 경우 요청일자로부터 1개월이내에 연락을 중지함. 또한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동의를 거부할 경우 대출상담 서비스가 진행되지 않음

본인은 위 내용에 동의합니다.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레이어

닫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증권사별 상품안내 바로가기

1:1 SPEED

상담신청

스탁론마켓리서치

게릴라 투자정보

뷰페이지
제목 LG이노텍, 전장부품 사업부 흑전 기대…목표가↑ -하나
작성일 2021-01-26 작성자 관리자


LG이노텍, 전장부품 사업부 흑전 기대…목표가↑ -하나



하나금융투자는 26일 LG이노텍(011070)에 대해 올해 전장부품 사업부의 연간 흑자전환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의 23만5000원에서 26만4000원으로 12.34% 상향 조정했다. LG이노텍의 25일 현재가는 21만500원이다.


LG이노텍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3조8428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38% 증가한 3423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실적을 보였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 보고서에서 “광학솔루션은 북미 고객사 신모델 출시 이후 상대적으로 고가 모델의 주문이 증가했고 기판소재는 패키지기판 호조와 TV 관련 고수익성 아이템의 견조한 수요, 전장부품에선 전방산업 수요 회복으로 모터/센서 매출액이 증가한 것이 주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2조6633억원, 영업이익은 23% 증가한 2162억원으로 전망했다. 호실적을 이끌었던 광학솔루션은 신모델 출시 지연과 판매 호조 지속으로 매출액이 1분기 최초로 2000억원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판소재는 패키지기판 호실적을 기반으로 전 분기와 유사한 수준의 매출액과 20%를 초과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전장부품의 적자폭도 2%대로 안정화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하나금융투자는 글로벌 패키지기판 업체의 평균 EV/EBITDA인 6.5배를 적용해 목표주가를 23만5000원에서 26만4000원으로 12.34% 올려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유수의 업체들과 대등한 수준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는 전장부품 사업부의 연간 흑자전환이 기대되는데 이를 기반으로 LG전자처럼 재평가받을 가능성도 상존한다”며 “전장용 카메라모듈은 글로벌 전기차향으로 공급하고 있어 경쟁력은 입증했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 투자유의안내

본 게시판의 정보는 참고자료일 뿐 당사의 견해와 무관하며, 해당종목의 가치 또는 상승, 하락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증권투자는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에 따라 하여야 하고, 그 결과가 투자자 본인에게 귀속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쎄트렉아이, 넌 누구냐?

GS건설, 역대 최대 분양·신사업 비중 확대…목표가↑-DB

rms협의회

copyright(c) 2014 S&CSYSTEMS. ALL RIGHT RESERVED.   MASTER@HISL.CO.KR

(주)에스앤씨시스템즈   대표이사 김복선   사업자등록번호 211-87-51911   TEL 1599-2119   FAX 02-3442-2428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136길 23, 2~3층(논현동, 시스터빌딩)

광고 및 제휴문의 02-3442-6700